패션피아

누구에게나 아킬레스건은 있는 것이니 화를 낼 수도 있는 것이지만 저처럼인격까지변한 것처럼 행동하는 것은 패션피아 이해할 수 없는 일이었던 것이다.하지만 하연은 더 이상 고민하지 않았다. 이런 사소한 문제가 아니라도 그녀에게는고민할 문제가 널려 있었으니까.

무슨 말씀인지...나와 백혼은 한겨울의 눈과 같네. 봄이 되면 흔적도 없이 패션피아 사라질 존재들이지. 눈이 녹은 물은 봄볕에 사라져 아무런 흔적도 남기지 않지. 우린 그런 존재이네.

나 아니면 그 언니도 안돼요...........뭐?..............그 언니만 없었다면...이렇게 패션피아 비참해지진 않았을거야........

패션피아

하하, 혹시 카산의 첫 번째 제자가 당신·······. 호칭이 조금 애매하네요. 이름을 알려주실 수 있으세요? 전 아스테온입니다.아, 죄송합니다. 패션피아 전 스피넬이라고 합니다.

그러나 패션피아 남수령은 너무나 순진하여 조금도 이상하게 생각지 않았다.남수령은 생각했다.서문 부인과 모창랑은 옛날에 친구 사이여서 몇십 년 못 본 사이에 모창랑에게아들까지 있다고 하니 호기심을 갖게 된 걸까? 모창랑은 젊었을 때 분명히잘생겼을 거야. 그래서 그녀가 물어 보는 것이겠지.......

누군가가 있는 것도 모른 채…….그들이 완전히 나가자 크리아스는 길드원들이 갇혀 있는 감옥의 천장을 열고 그들을 향해 말했다.“어쌔신 분들 괜찮으십니까?”“누구냐!”“걱정하지 마시죠. 데론 마을 암살길드의 의뢰를 받고 왔습니다.”크리아스의 말에 그들은 눈에 띄게 패션피아 동요하는 기색이었다.

패션피아

어찌된 조화입니까?케인을 따라 뒤따라 걷던 사이토가 옆의 강진에게 물었다.친화도입니다. NPC들과 접촉이 많아질수록 카르마도 증가하고NPC들의 친밀도도 높아지지요. 저 또한 놀랄 뿐이군요. 저 분이 아리유 말고 다른 곳으로 간 것은 한 번도 보지 패션피아 못했는데, 한 두명이라면 모를까... 이렇게 수 많은 NPC들이 그를 알고 있다니...

정면에서의 접전때문에 기동속도가 빠른 높은포복도 아무런 문 제는 없었다.우린 막노동 부대야...팔꿈치와 무릎에 단단한 가죽으로 만든 보호대를 착용한 하메른 백인대 병사들은 들판을 기어가면서 중얼거렸다. 병사들은 근위대 병사들이 자 신들을 바라보며 전과를 착실하게 쌓아가서 부럽다는 눈빛을 보낼때마다 시니컬하게 웃었다. 그들의 처한 현실을 모르기 때문에 가능한 평가였기 때문이었다. 그들이 전투와 행군의 비율을 따져보면 1 : 9였다. 즉 1의 전투를 위해서 패션피아 9를 소모하며 이동하는 부대였다. 이언은 전투력보다 기 동력이비정상적으로 발달한 부대로 훈련시키고 실전으로 운용했기 때문 이었다.

무언가를 말하고 싶었지만 때가 되었다는 듯 오랜 임무로 버텨온 그들은오랜 시간 그들을 잠식해 온 굴레를 패션피아 벗어버릴 듯 어깨를 펴며 포효한다.직접 소리로 들리는 것은 아니었지만 대기를 가르며 울려 퍼지는 울부짖음. 압박의 굴레에서 벗어나게 되어 기쁨에 내지르는 그 소리에 대기의 정령들과 바르하에 존재하는 모든 생명들에 깃든 정령들 마저 환호하며 그들의 회귀를 축복한다.

패션피아

뮤..뮤스! 정신 차리라고! 뮤스!드워프들과 켈트가 어쩔 줄 패션피아 몰라하고 있을 때 어느새 돌아왔는지 드워프들을 밀치며크라이츠가 들어왔다. 그녀는 뮤스의 이마에 잠시 손을 대어 보더니 안도의 한숨을내쉬었다.